FM 103.1 MHz   홈으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ID
PW
 







   
   
   
 
종교인 과세 실행 앞두고 대안 세미나 열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74


2018년 종교인 과세 시행을 앞두고 대구에서도 
교회와 목회자의 대비를 돕기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영남신학대학교 교회와 목회 연구소는
11월 2일 저녁 6시부터 8시30분까지
영남신학대학교 소강당에서 교회와
목회자, 교회 재정팀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가졌다.

강사로 나선 광석교회 장로 김진호 세무사는
앞으로 종교인 과세가 시행되면, 종교인들은
기타 소득과 근로 소득으로 신고해야 된다고 말했다.

특히 근로 소득으로 납세한 경우에는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
그러나 4대 공적 보험을 의무로 가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세무사는 담임목사, 부목사, 전도사, 지휘자, 반주자는
'기타 소득'으로 신고하고 
사무원, 유치부 교사, 관리 집사는
'근로 소득'으로 신고할 것을 추천했다.

김 세무사는 또 교회 재정의 투명성을 위해
법인카드 사용을 권장하고 소득신고 기간 내에
신고를 마쳐야 과세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